여자친구 엄마랑 ㅅㅅ한 썰


홈 > 커뮤니티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여자친구 엄마랑 ㅅㅅ한 썰

익명_MjcuMTAy 0 419 0

다들 분명 100% 구라라고 생각하고 열어보지도 않거나 읽으면서도 구라를 가정하고 읽을것 같은데 내 엄마걸고 200%진짜니까 진지하게 들어봐.

 

예전 여친은 인천의 전문직학교에 다녔고 집이 지방이라 방학때면 고향에 내려가곤했는데 4학년이 되어 취직준비를 하느라 내려가지 못하자 엄마가 내려오셨다.

 

참고로 당시 여친 23살, 여친엄마 46살이었고. 여친엄마는 딸만 둘이라 아들 또는 딸의 남친에 대해 관심도 많고 애착도 많아서 나랑 여친이 사귄 첫해에 나한테 여친 고향에 내려오라고 하시고 호텔도 미리 잡아주시곤했다. 그리고 가끔 서울에 내려오시면 백화점에서 쇼핑을 하는김에 내 옷도 여러벌 사주시고 내 팔짱을 끼고 아들 같아서 좋다고 하시곤 했다. 그리고 전문직으로 일하셔서 옷도 잘 입으시고 관리도 잘하고 얼굴도 동안이라 30후반으로 보일정도였다. 키는 165정도 되셨고 체중은 50후반대로 알고 있었다.(여친이 공브를 하면서 체중이 48정도에서 54까지 불었는데 여친 어머니가 여친한테 자기만큼 뚱뚱해졌다며 놀린적이 있음)

 

내가 여친 고향에 내려갈때면 터미널에 차 끌고 마중 나오셔서 지역 명소를 구경시켜주시고 밥도 매끼 사주시고 저녁에는 여친과 나를 호텔에 내려주시고 놀다가 들어오시라고 쿨하게 말하시는 분이었다. 

 

암튼 이런 여친 어머니가 본인 자가용을 끌고 가을에 내려오셨다. 복장은 검정톤의 정장에 검스를 신고 오셨고, 약간 색기 있는 화장에 첫눈에 보고 살짝 꼴리는 느낌이 왔다. 그 당시 여친은 취업준지를 하느라 매일 츄리닝에 화장도 안 하고 도서관과 독서실만 오가는 상황이라 여친의 체력과 정신겅강을 핑게삼아 오랫동안 ㅅㅅ를 하지 않던 시기였다. 

 

어머니는 여친과 나를 데리고 몸에 좋은 음식들을 사주시고는 딸이 공부하느라 바쁘니까 딸남친이랑 데이트하러 간다며 여친을 자취방에 내려주시곤 차를 몰고 출잘하셨다. 나는 나도 가시는길에 집에 내려쥬실 줄 알고 그냥 그런가보다 앉아있는데 차가 내가 사는 곳이 아닌 일산, 파주 방면으로 가는 것이었다. 외곽순환도로를 탈 때까지 넋놓고 여친이랑 문자하다가 차가 외곽순환도로에 올라간 순간 여친 어머니를 쳐다봤는데 웃으면서 좋은데 가서 차나 한잔 하자고 하셨다. 그러면서 여친한테는 비밀로 하고 집에 도착했다고 문자 보내라고 하셨다.

 

난 여친 어머니와 단 둘이 있게될 생각에 살짝 꼴리면서 문자를 하는척 하며 운전석에서 움직이는 어머니의 각선미를 살짝 훔쳐보면서 역시 쿠퍼액이 살짝씩 흘러나오는걸 느낄 수 있었다. 차는 파주 외곽으로 빠지면서 차량도 드문 곳으로 나왔고 잘 아시는 곳이라며 중간에 보이는 카페에 차를 멈추셨다. 

 

카페에 앉아 여친과 앞으로 어떻게 지낼건지. 내가 있어서 여친도 많이 든든하고 힘이 된다는 둥. 둘이 꼭 결혼을 하라는 등의 이야기를 나누다가 여친의 여동생(당시 지방대를 다니다가 스튜어디스를 준비하고 있었음) 이야기를 꺼내시며 고민이 많으시다면서 이야기를 하다가 여친 여동생 남친에 대한 욕을 하시는 거였다. 나정도만 되도 안심하고 사귀게 맡길텐데 이야기를 들어보면 여친 동생의 남친은 헬스충에 건달 같았다. 어머니는 잠시 화장실에 다녀오시더니 화장을 다시 고치고 내 옆에 슬그머니 앉으셨다. 그러시며 내 팔뚝을 만져보시더니 생각보다 단단하다며 꼬집어 보시더니 계속 팔짱껴도 되냐고 물으셨다. 난 마음대로 하시라고 말하자 여친 어머니가 다리 한쪽을 내 허벅지에 걸치시더니 나를 빤히 보셨다. 그리고는 내 팔에 얼굴을 갖다대시고 한참을 아무말 없이 계셨다.

 

갑자기 오늘은 너무 늦어서 집에 돌아가기 힘들겠다며 자고 가야겠다고 말씀하셨다. 그리고는 딸한테 전화를 하고 오겠다며 차로 잠깐 가셨다. 나는 흥분되면서도 여친 엄마랑 ㅅㅅ를 하면 여친한테 죄책감이 들거 같아서 그냥 집에 가기로 마음먹고 여친 어머니를 기다렸다. 

 

여친 어머니는 좀 있다 돌아 오시더니 나에게 술 한잔 하자고 하셨고 난 오늘은 몸이 안 좋아서 집에 가는게 좋겠다고 말씀드렸다. 여친 어머니는 아쉬운듯 딸내미 남친이랑 술 한잔 하는게 소원이었다면서 뾰루퉁하게 말씀하셨고 나는 당황해서 어버버하는데 일단 차에 타라고 하셔서 말없이 차에 탔다. 차에 타시던 여친 어머니는 운전석에 앉으시더니 갑자기 "어머, 스타킹에 올이 나가있었네..."하시며 나에게 잠깐 고개를 돌리라고 말씀하신 후 차에 불을 끈 상태에서 스타킹을 벗으셨다. 스타킹 벗는 부스럭 소리가 차 안에 울려퍼지며 내 심장은 미친듯이 뛰었고 나도 모르게 고개를 돌려 여친 어머니의 뽀얀 허벅지 살을 미친듯이 바라보았다. 순간 여친 어머니와 눈이 마주쳤는데 여친 어머니는 섹시하게 웃으시며 술 한잔 하자묘 나를 다시 유혹하셨다. 나는 침을 꼴깍 삼키고 여친이 알까봐 겁이 난다고 사실대로 이야기했다.

 

여친 어머니는 "너희가 결혼을 해도 지켜줄 수 있는 비밀이 있어"라며 가는 길에 편의점에 들러 나는 차에 있게 한 후 맥주와 안주거리를 사 오셨다. 차에 타시고는 "또 훔쳐보면 안 되~~"라고 말씀하시고는 다시 차 안에서 스타킹 비닐을 벗기고 새로 사오신 스타킹을 신으셨다. 이번에는 커피색이었다. 여친한테 내가 스타킹 페티쉬가 있다는걸 들었다며 다시 요염하게 웃으시며 스타킹을 신는 모습을 보고 나는 이성을 잃고 반즘 신겨진 스타킹을 잡고 내 손으로 신겨주며 여친 어머니의 허벅지와 ㅂㅈ를 사정없아 만지고 애무를 했다. 여친 어머니는 웃으시며 신음을 내 밷으며 사람들이 본다며 더욱 흥분하셨다. 나는 아무말 없아 허벅지, 발 그리고 가슴을 마구 움켜쥐고 빨았고 여친 어머니는 바지위에서 내 ㅈㅈ를 움켜쥐고는 격렬하게 피스톤 운동을 하였다. 

 

편의점은 외진곳에 있었기에 중간에 한 두대 지나가는 차량을 제외하고는 우리를 신경 쓸 시선이 없었다. 나는 대담하게 운전석 시트를 뒤로 완전히 재껴 여친 어머니를 높힌 자세로 스타킹 ㅂㅈ 위를 가운데 손가락으로 마구 문질렀고 여친 어머니는 허리가 활처럼 젖겨지며 교성을 뱉어댔다. 그러면서 내 바지속으로 손을 넣더니 팬티속에서 쿠퍼액에 범벅이 된 내 ㅈㅈ를 손으로 마구 만지셨다.

 

여친 어머니는 "넣어줘~~날 가져봐 ㅇㅇ아. ××(여친이름)랑 할때처럼 내 ㅂㅈ에 마구 박아줘~"이러시며 내 바지를 벗기고 나를 받아들일 준비를 하셨다. 

 

그 때 차가 그렌져였는데 차 안에서는 도저히 자세가 나오지 않는 것이었다. 우리는 이렇게 저렇게 애를 쓰다가 옷을 추스리고 근처 모텔로 향했다. 모텔 가는 길에 나는 여친 어머니 스타킹 ㅂㅈ부분을 찢고 손가락으로 쑤시면서 갔고 여친 어머니는 온 몸에 땀을 흘리면서 신음을 뱉으셨다. 우리는 그렇게 근처 모텔에 도착해서 방에 들어갔고...(이어서)


0 Comments

제목
Category
설문조사
결과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